2012년 1월 30일 월요일

JYJ 다큐 ‘The day…’ 극장 개봉 취소되다

JYJ 다큐 ‘The day…’ 극장 개봉이 취소됐습니다.

‘더 데이’ CGV 개봉 취소에 관한 공지가 씨제스에 올라왔는데 여기에 전문을 올립니다.

JYJ 일상 다큐 <더 데이> CGV 개봉 취소 공지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주 발표했던 일상 다큐 <더 데이>의 극장 개봉이 부득이하게 취소되었음을 공지드립니다. 우선 팬 여러분께 약속한 상영을 번복하게 되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죄송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는 지난 해 외압에 의해 방영이 되지 않은 ‘JYJ의 일상 다큐’를 국내 팬들을 위해 극장에서 상영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12월 5일, CGV와 업무 협의를 시작하였습니다.

그 후 12월 15일에 만나 개봉 시기, 상영 일정, 분량, 개관 수, 티켓 가격 등의 일반적인 가이드를 받고 이번 상영에 대한 1차 구두 결정을 받았으며 당사는 영상 기획 및 제작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한 달의 기간 동안 오고 간 이메일과 메신저, 유선상의 구두 협의를 통해 개봉 규모와 1차 개관 극장과 스케쥴, 계약 절차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였습니다. 1월 16일에는 담당자와 2차 미팅을 진행하고 무대 인사 일정 논의, 공동 프로모션, 홍보 범위, 전국 상영관 생방 무대 인사 운영 협의 등을 논의하였습니다. 19일 양측의 담당과에서 계약 내용 검토가 완료되었고 보도자료가 배포되었으며 20일에 날인 된 계약서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CGV 측은 20일 전화 통화에서 “최종 결정권자의 승인이 나지 않은 계약이므로 계약을 초기화해야겠다”라는 통지를 하였습니다. 당사는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양사가 협의하여 계약까지 했는데 내부 귀책 사유로 인해 계약 해지를 한다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 상영 시기를 조정하는 등의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차선책을 주고 협의를 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반박하였습니다.

하지만 25일 이메일을 통해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불가 통보를 해왔습니다. CGV 측은 “신임 경영진께 그 간의 업무 보고를 드리는 과정에서 <더 데이> 상영 건이 내부 보고 및 진행 프로세스 원칙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사례로 지목되면서 상영이 어렵게 되었습니다.” 라고 말하며 “내부적으로 <더 데이> 건이 내부 혁신의 표본으로 비춰지면서, 제대로 된 프로세스에 준하여 진행되지 않을 경우 엄중히 규제한다는 본보기가 됨으로써 실무자가 매우 곤란한 상황에 빠지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고, 이는 최종적으로 개봉 자체가 어렵다는 ‘협의’가 아닌 ‘통보’였습니다.

당사는 채널을 가진 사업권자의 유리한 입지를 악용하여 기업 대 기업의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자 하는 CGV를 공정거래위원회와 고충처리위원회에 민원 제기하여 정당한 권리를 찾고자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또한 무효화의 사유가 내부 프로세스의 문제임에도 불구 귀책을 당사에게 요구하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든 점, 한 달 간의 충분한 협의 기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상영 불가의 시기가 급작스럽게 기사화된 직후에 이뤄진 점에 대해 납득할 만한 답변을 재차 요구할 것입니다.

최선을 다해 빠른 시일 내에 개봉에 대한 재공지를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안타까운 소식을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팬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또한 아래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의 이 건과 관련한 입장입니다.

“우선 또 한번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습니다. 계약 수정이 아닌 계약 불이행 통보까지 해야 하는 CGV의 내부 사정이 어떤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 건을 빌어 말씀드리고자 하는 것은 기업과 기업이 계약서에 날인을 하고 대 언론을 상대로 보도자료를 배포했음에도 너무나 당당하게 그리고 아주 가볍게 불이행을 결정짓는 이 상황이 너무나 부조리하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렇게 부조리한 일들이 외부에 보여지는 것보다 그렇지 않은 사례가 더 많다는 것입니다. 그 동안 저희는 주어진 상황 안에서 최선을 다하고자 노력했습니다. 그저 주저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고 그로 인해 좋은 성과들도 얻었습니다. K-POP을 산업화하는 시스템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JYJ의 음악과 실력만으로 아시아, 북미, 유럽, 남미 공연 등 진정한 월드 투어를 완성해 가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많지 않은 기회를 잡기 위해 노력하고 그 기회가 헛되지 않도록 매번 죽을 힘을 다해 버텨왔습니다. 저는 대기업과 싸워 이길 힘이 없습니다. 그리고 자신도 없습니다. 그러나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이 부조리한 일들에 대해 다시 한번 여러분들에게 알리고 도움을 청하기 위해서 이 말씀을 드립니다.

요즘 사회적으로 가장 큰 문제가 “집단 따돌림”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을 집단적으로 고립시킴으로써 나를 중심으로 한 집단의 공고함을 강화하는 것이 ‘따돌림’의 본질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상황을 외면하고 방관해 사회 전체의 근간을 흔드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말씀드린 바와 같이 저는 힘도 없고 자신감도 없지만 잘못된 가치가 만연한 이 부조리한 상황에서 제2의 제3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저하거나 체념하지 않고 싸워 나갈 것입니다.

여러분께 귀 기울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저희는 다만 JYJ의 음악을 앨범을 통해 들려 드릴 수 있고 팬들이 함께 하는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고 팬들을 만나는 자리를 가지는 것입니다.

그것이 무엇이 어렵겠느냐고 반문하신다면 아래의 비상식적이고 법의 논리를 벗어난 건을 살펴 보시고 이런 일들이 저희에게는 비공식적으로는 일주일에 2~3건 이상 일어나고 있다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다시 한번 JYJ를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또 다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려 죄송합니다."

참고로 CJ는 SM과 공동으로 SM 뉴욕 공연을 영화로 만들어 2012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CGV는 CJ 계열이구요. CJ는 제일제당입니다. 백설유 뭐 이런 거 팔잖아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